파워볼게임

살아난 이재영’ 흥국생명

난달 29일 이후 9일만에 경기에 나선 흥국생명이 기업은행을 제물로 삼아 1라운드를 2위로 마쳤다.

인천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는 7일 화성실내체육관에서 펼쳐진 도드람 2019-2020 V리그 여자부 1라운드 화성 IBK기업은행 알토스와의 원정경기에서 이재영, 김세영, 루시아, 이주아 등 주전들의 고른 활약에 힘입어 기업은행을 세트스코어 3대1(23-25. 25-15, 25-11, 25-20)로 제압했다.

이로써 흥국생명은 3승 2패 승점 10점을 기록, 전날 GS칼텍스에 패한 현대건설(3승 2패 승점 9점)을 1점차이로 제치고 2위로 1라운드를 마무리했다. 이날 흥국생명은 이재영과 루시아가 각각 26득점과 13득점을 기록하며 살아난 공격력을 보여주었고, 김세영과 이주아, 김미연도 나란히 11득점, 9득점, 9득점을 기록하면서 1세트를 내주고도 손쉽게 역전승을 따낼 수 있었다.

반면, 기업은행은 주전 리베로를 백목화 대신 박상미로 교체한 효과를 보면서 1세트를 따냈음에도 나머지 세트에서 주포 어나이가 상대 수비의 견제에도 19득점으로 분전했지만, 표승주, 김희진 등 어나이 외의 공격수들이 한자릿수 득점에 그쳤고, 고비마다 범실에 발목잡히며 4연패, 1승 4패 승점 2점 최하위로 1라운드를 마쳤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