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 이대호의 안일한 수비, 빅이닝 만든

롯데는 1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팀긴 14차전에서 2-9로 패배했다.

2회까지 0-2로 끌려가던 롯데는 3회말 완전히 분위기를 넘겨줬다. 안일한 수비 하나가 대참사를 만들었다.

3회말 정수빈이 1루수 방면으로 땅볼을 쳤다. 1루수 왼쪽으로 가기는 했지만, 충분히 잡을 수 있는 타구. 그러나 1루수 이대호가 이를 잡지 못했고, 결국 정수빈의 출루를 허용했다. 이후 두산의 공격이 폭발했다. 페르난데스의 안타, 오재일의 볼넷으로 무사 만루가 됐고, 최주환, 김재환의 연속 적시타가 터졌다.

롯데 선발 투수 장시환은 더 버티지 못하고 마운드를 조무근에게 넘겨줬다. 조무근은 박세혁을 뜬공으로 처리했지만, 류지혁의 사구, 김재호의 볼넷으로 밀어내기 실점을 했다. 여기에 박건우의 희생플라이가 나오면서 점수는 0-7로 벌어졌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